상담

카톡상담

추천치료

오시는길

비급여
진료비용

건강한 피부 만들기

소중한 내 피부를 믿고 맡길 수 있는 힐스킨피부과에서 대한민국 2% 피부과 전문의의 시술을 통해
만족스러운 치료 효과를 확인하세요.

HOME   >   백반증·건선   >   백반증

백반증

백반증은 후천적으로 멜라닌 세포 소실에 의해 다양한 크기와 형태의 백색반들이
피부에 나타나는 탈색소 질환의 하나로, 전인구의 1% 이상에서 나타나는 비교적 흔한 질환 입니다.




백반증의 증상



백반증은 대부분에서 1~3cm 정도의 한 두개의 하얀 반점으로 시작하나 여러 개의 병변이 양측 혹은 대칭적으로
나타는 경우도 있습니다.
신체 어느 부위에나 발생 가능하고, 특히 손가락, 발가락, 무릎, 팔꿈치 등의 외상을 자주 받는 부위와
입주위, 코주위, 눈 주위 등 구공 주위에 잘 발생합니다.
대체로 자각 증상은 없고 백반부위의 털이 탈색을 보이기도 합니다.
어느 연령에서나 발생하나 주로 10~30세 사이에 흔히 발생하며 병변의 진행 속도는 환자에 따라 차이가 많습니다.




부분형
국소형 일정 부위에 발생한 하나 또는 그 이상의 탈색반으로 대체로 다른 부위로 잘 퍼지지 않지만
전신형 백반증으로 변화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분절형 피부절 혹은 유사피부절을 따라서 분포하며 얼굴이 가장 흔한 호발부위이며 보통 편측성으로
발생합니다. 어린나이에 발생하며 대개 1-2년 이내 기간동안 병변이 진행되며 그 뒤로는 번지지
않는 경과를 보입니다. 초기치료가 매우 중요한 백반증입니다.




전신형
안면말단형 주로 손, 발과 얼굴과 같이 신체의 말단부에 발생합니다.
손과 발에 생긴 병변은 일반적으로 치료에 잘 반응하지 않습니다.
보통형 다양한 크기의 탈색반들이 얼굴 및 두피를 포함한 몸의 어느 부위나 나타날 수 있으며
대칭적으로 나타나는 경우가 많습니다.
복합형   드물지만 분절형과 비분절형 백반증이 동시에 존재하는 형태입니다.




백반증의 치료법



백반증은 초기에 발견해 정확한 진단을 받아야 하며 증상이나 형태에 따라 치료 반응이 모두 다르기 때문에
적절한 치료를 선택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합니다.
현재 효과적인 치료법이 보급되고 있으며 이전에 비해 훨씬 만족할 만한 결과를 보여주고 있습니다.




벨로시티 엑시머 레이저_EXCIMER LASER

308nm의 자외선 파장이 피부 조직내에 있는 멜라닌 세포를 자극하여
멜라닌 세포의 병변내로 이동, 증식을 촉진하게 됩니다.



특징
  • 빛 전달 장치가 파이버 옵틱으로 되어 있어 병변 부위에만
              치료합니다.
  • 약한 에너지로 시작해서 횟수가 거듭될수록 차츰 레이저 강도를
              높여 나갑니다.
  • 보통 10회 정도에 색소가 나타나기 시작합니다.
  • 평균 20~40회 (2~4개월) 정도면 상당한 호전을 보입니다.
  • 치료 시간이 수 분 이내로 짧습니다.
  • 치료 횟수는 1주에 2~3회 정도입니다.



장점
01
백반증에 효과가
빠르고 가장 좋은
치료법 입니다.
02
통증이 없고 치료가
간단합니다.
03
부작용이 거의 없으며
임산부, 소아도 치료
가능합니다.
04
가려움, 일시적 홍반,
물집등이 발생하기도
하나 대부분 문제가
없습니다.


단파장 자외선 치료_Narrow band UVB

311nm 자외선B파장 만을 조사하는 방법입니다.
백반증이 전신에 넓게 퍼져 있는 경우 매우 효과적인 치료법입니다.



특징
  • 수 개월에서 수 년 정도 장기간에 걸친 꾸준한 치료가 필요합니다.
              (보통 주 2회~3회씩 평균 100회 이상 → 1년 ~ 3년)
  • 매우 안전하며 임산부나 소아도 치료 가능합니다.


약물치료




특징
  • 초기 병변이나 국소적으로 분포하는 경우 효과적입니다.
  • 장기간 사용시 부작용의 위험성을 갖고 있습니다.



특징
  • 백반증 치료에 효과도 있으면서 스테로이드의 부작용이 없는
              연고들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2% 피부과전문의 의료기관 수원 힐스킨피부과의원

소중한 내 피부를 맡길수 있는 힐스킨 피부과에서 좋은 이야기를 만들어 가도록 노력하겠습니다.